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영란이 남편과 다정한 사이를 뽐냈다.

장영란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들 등교시키고 8층에서 32층까지. 무리? 맞아요. 남편 걱정 한보따리. 제가 생각해도 무리하는 거 같아요. 근데 이상하게 몸에 변화가 재미있네요. 땀나는 것도 잼있고"라고 글을 썼다. 또한 "이건 비밀인데요. 저 운동 진짜 싫어하거든요. 이러다 또 다시 예전 삶으로 돌아가서 술 사진 많이 올라오고 운동 사진도 점점 사라져도 '아 그랬구나'하고 우리 서로 이해해 주기로 해요. 하루 하루 우리 행복하게 살아요"라고 전했다.

함께 공개한 캡처 이미지는 장영란과 남편의 메신저 대화창. 장영란이 '32'라는 층수로 계단 오르내리기 운동을 한 것을 인증하자 남편은 "헐. 너무 무리하는 거 아니야. 대단하다. 울 이쁘니"라고 응원한다. 장영란과 남편의 달달한 메시지가 미소를 자아낸다.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최근 최근 60kg대에서 55kg대까지 체중 감량에 성공했으며 바디 프로필 촬영이라는 목표를 달성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