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라비던스(고영열, 존 노, 김바울, 황건하) 고영열과 존 노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네이버나우' 생방송 출근길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TEN 포토] 라비던스 고영열-존 노 '아름다운 하트?'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