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심진화 인스타그램
/사진 = 심진화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심진화가 필터에 감춰진 민낯 사진을 공개했다.

심진화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오전에 약속이 있다. 집에 스킨 에센스 크림 다 있고 팩트 립스틱 뷰러 다 있다. 근데 세수도 못 하고 나왔다"며 "인증샷을 찍었는데 차마 그대로 못 올리겠는 정도라 이렇게 올려본다"고 적고 흐릿하게 나온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심진화는 "영철오빠가 아침부터 전화가 왔다"라며 개그맨 김영철과의 통화 때문에 세수도 하지 못하고 약속에 나가게 됐다는 배경을 알렸다.

이를 본 김영철은 "이 문장 죽인다. 뭐지? 읽다가 영철이 오빠가 전화왔었다! 스릴러물인데?"라며 "내 전화 이름 뜨면 폰 떨어뜨리는 사람 있겠지?"라고 댓글을 달았다.

한 네티즌은 "영철오빠 전화가 왔다에서 모든 의문이 풀렸다요"라고 웃기도 했다.

심진화는 2011년 개그맨 김원효와 결혼했으며,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수 없어'를 통해 잉꼬 부부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