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SNS 통해 걸그룹 고충 토로
"마르면 아파보인다고…"
/사진=태연 인스타그램
/사진=태연 인스타그램


그룹 소녀시대의 태연이 심경을 고백했다.

태연은 지난 6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뚱뚱하면 뚱뚱하다고, 마르면 아파 보인다고, 넉넉하게 입으면 사내 같다고, 딱 붙게 입으면 야하다고, 많이 먹으면 돼지라고, 조금 먹으면 까탈스럽다고, 명품 좋아하면 된장녀라고, 보세 좋아하면 꾸밀 줄도 모른다고"라며 "어차피 욕할 사람들은 다 욕하니까 내 맘대로 사는 게 좋습니다"라는 글이 담겨 있다.

이에 태연은 '짤줍'한 글을 통해 걸그룹의 고충을 간접적으로 표현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태연은 지난 6일 신곡 'Weekend'를 발매한 뒤 활발한 활동을 펼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