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희, 플레이리스트 로맨스 신작 '팽' 여주인공 캐스팅 [공식]


배우 윤소희가 플레이리스트의 신작 '팽'에 출연한다.

5일 소속사 에이엘 엔터테인먼트 (AL ENT)는 윤소희가 디지털 콘텐츠 명가 플레이리스트의 신작 '팽'에 캐스팅 되었다고 전했다.

'팽'은 갇혀 있던 고사리(윤소희 분) 인생에 4명의 남자가 등장한다. 오는 남자 안 막고 가는 남자 팽하는 30살 불나방 로맨스다.

윤소희는 갇혀 살던 20대와는 이별을 고하고, 인생 2회차를 신나게 시작해보려는 30살 고사리 역을 맡았다. 과거의 엑스(X)부터 연하남, 남사친, 직장상사에게 동시에 구애를 받으며 마냥 행복하지만은 않은 고민에 빠진다.

윤소희는 일, 우정, 사랑 등 2030 청춘들의 성장통을 실감나게 그려내며 MZ세대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팽'은 '마이 퍽킹 로맨스' 백민희 감독과 '에이틴' 한수지 감독이 각색 및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의기투합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