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장성규가 4주만에 10kg을 감량한 근황을 전했다.

장성규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베일 것 같은 턱선 뭐지? 4주만에 10kg 감량 마지막 다이어트는 성공하고야 만다 내 목표는 감량이 아니라 감량 후 유지하는 것이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장성규는 얼마전까지 불면증이 있어 잠을 쉽게 들지 못하고 아침 라디오 방송 등 바쁘 스케쥴로 피로도가 있었지만 10kg 감량 후 숙면에 취하고 몸이 가벼운 느낌이라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체중감량을 통해 잦은 술자리와 불규칙한 식생활습관을 고칠 수 있어 아내가 너무 좋아한다”며”체중이 줄어드니 피부도 좋아지고 활력도 넘친다”말했다. 이어”과거에는 감량을 하는 게 스트레스였고, 요요 현상이 올거라는 걱정이 컸지만 이번에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결과가 좋다”말했다.

실제로 장성규는 헬스케어 기업의 관리를 받으며 유전자 분석 등을 통해 분석과 체계적인 관리에 나서고 있다. 해당 헬스케어 기업은 장성규 뿐 아니라 빅마마 이영현, 배우 이승연 등이 찾은 곳으로 알려졌다.

장성규는 “앞으로 적정체중까지 감량해야 할 체중이 좀 남았는데 꼭 적정체중까지 감량한 후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리겠고, 감량 뿐 아니라 유지까지 완벽하게 성공해서 유지태를 보여드리겠다”며 유쾌한 모습을 전했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