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배우 양미라가 주말 독박 육아를 토로했다.

양미라는 지난 4일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주말도 없이 출근한 아빠 덕분에 독박육아. 하루종일 퇴근시간만 기다렸네. 나도 이제 숨 좀 쉬자 #민들레패밀리 #주말일상"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양미라와 양미라의 남편, 아들이 붙어 함께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양미라는 화장기 없는 모습으로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다.

이를 본 양미라의 동생 양은지는 "역시 아빠는 필요해. 난 맨날 없어서 이 사진이 그저 부러울 뿐이고"라며 타국에서 생활을 하고있는 남편을 언급했다.

양미라는 2018년 2세 연상의 사업가 정신욱과 결혼해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