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바람 및 환승 양다리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모든 걸 해명하는 라이브 방송을 예고했다. 이와 별개로 자신의 괴롭혀 팀을 탈퇴한 멤버 지민과 관련된 일은 모두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권민아는 지난 3일 "지금 나오고 있는 온갖 이야기들 그리고 이번 사건에 대해서 조만간 모든 걸 다시 처음부터 이야기하겠습니다. 저는 억울한 건 전부 풀어야 하겠습니다. 제가 잘못한 것에 대해서도 공식적으로 이야기하고 사과하겠습니다"고 밀헸다.

앞서 권민아는 남자친구와의 일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가독성 없는 글과 앞뒤가 맞지 않는 이야기, 상황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교묘히 조작하며 대중으로부터 신뢰성을 잃은 상태.

이로 인해 'AOA 지민이 나를 괴롭혔다'는 주장도 신뢰성을 잃어 AOA 사건을 다시 처음부터 돌아봐야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권민아는 "지금 학폭, 자궁경부암, 간호사, 자살도용? 자살하는 척, 아버지 임종을 포함한 신지민과 AOA 사건까지 다시 일이킨 사람들이 있기에 다른 걸 떠나 신지민 사건은 제가 정말 미치도록 억울해서요, 저 말고도 피해자가 더 있고 그 사람이 어떻게 저한테 대했는지 대해 기억을 되살려서 다시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지민에게는 사과할 것이 없다. 저 또한 사과 제대로 못 받았다. 나는 떳떳하다. 인스타 라이브로 조만간 다 정리해서 두서없다는 말 안 듣게 노력해서 말하겠다"고 라이브 방송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전 여자친구분께도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싶다"며 남자친구 유 모 씨의 전 여자친구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권민아는 공개 연애를 알린 남자친구와 앙댜리 논란에 휘말렸다. 남자와 3년 사귄 여자친구와 지인이 두 사람의 바람을 폭로한 것. 당시 권민아는 "여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은 알았다. '좋은 감정'을 느꼈고 남자친구가 당시 여자친구과 사이가 좋지 않았다며 고민을 나누다 가까워졌다"고 했다.

권민아는 "확실하게 정리를 한다고 해서 정리하면 만날 의향이 있다고 했다"고 해명했다. 권민아의 주장을 정리하면 '연인이 있는 남자와 2주 동안 호감을 나눴고, 사귀기로 했다'다. 일반 사람들은 그걸 '바람' 혹은 '환승'이라고 부른다.

그럼에도 비판이 끝이 없자 '전 여자친구의 아버님께서 보내신 문자내용은 충격적'이라고 쓰면서 자신도 아버지가 있었다면 속상해했을 거라며 동정 여론을 만들었다.

하지만 이는 교묘한 거짓말. 전 여자친구의 지인은 "남자친구가 제대로 정리를 하지 않고 뒤통수 친 게 화가 나서 한 문자를 왜 본인이 피해자인척 글을 올리냐"라고 댓글을 달았다. 권민아는 기존 글에 '남자친구에게 연락이 왔다'고 바로 글을 수정했다.

두 사람의 연애는 권민아만 질타를 받을 상황은 아니다. 다만 권민아가 상황을 왜곡하고 자신에게 유리하게 이야기하는 건 잘못됐다. 현재를 위한 거짓말은 불필요한 피해자를 만들어낼 뿐만 아니라 권민아가 그간 해왔던 주장도 의심스럽게 만들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