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떠나는 정조국
다섯 식구 기념사진
아빠 품에 안긴 아이들
김성은 정조국 가족/ 사진=인스타그램
김성은 정조국 가족/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김성은이 직장으로 떠나는 남편 정조국과 아쉬운 작별을 맞았다.

김성은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빠 잘가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성은, 정조국과 삼남매의 아쉬운 작별의 순간이 담겼다. 다시 제주로 떠나는 정조국과 홀로 남겨진 김성은 모두 아쉬운 표정이 역력하다.

또 다른 사진에서 삼남매는 아빠를 떠나보내는 아쉬움에 정조국에 달라붙어 있다. 정조국도 막내를 품에 안고 따뜻하게 맞아주고 있다.
김성은 정조국 가족/ 사진=인스타그램
김성은 정조국 가족/ 사진=인스타그램
축구선수 출신 정조국은 현재 K리그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코치로 활약 중이다. 이에 서울과 제주를 오가는 기러기 아빠 생활을 하고 있다.

정조국, 김성은 부부는 2009년 결혼해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현재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을 통해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