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배우 한지혜가 출산을 축하해준 KBS2 예능 '편스토랑' 제작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지혜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편스토랑 제작진이 보내주신 축하 과일꽃바구니와 앙금떡케익. 따뜻한 편지와 선물에 감동받았어요. 신생아실 선생님들과 수유선생님들 앞호실 산모님 나눠먹었는데 앙금떡케익이 너무 예뻐서 못먹겠다고 좋아하셨어요~ 감사합니다 #편스토랑 #방갑이공쥬"라고 글을 썼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서는 '편스토랑' 제작진이 보낸 선물들을 확인할 수 있다. 마음이 담긴 편지도 감동을 선사한다.

한지혜가 방갑이를 안고 있는 사진도 있다. 엄마 한지혜의 품에 안겨 있는 아이의 모습이 편안해보인다. 방갑이라고 부르는 엄마 한지혜의 목소리에 반응하는 모습도 사랑스럽고 예쁘다.

한 네티즌이 "방갑이 이름은 생각해두셨나요?"라고 묻자 한지혜는 "거의 결정했어요"라고 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 다른 네티즌이 "오랜시간 아이 기다렸을 텐데 득녀 축하해요. 나이 먹어서 애 키우기 쉽지 않더라구요. 체력 관리 잘하세요!"라고 응원하자 한지혜는 "안 그래도 지금 다크서클이 턱까지 내려와있어요"라며 고충을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한지혜는 2010년 6세 연상의 검사와 결혼했으며, 지난달 득녀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