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미국 진출 후 한국 귀국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
SNS 통해 자가격리 중 근황 공개
/사진=김영철 인스타그램
/사진=김영철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영철이 한국으로 귀국한 뒤 자가격리에 돌입한 근황을 전했다.

김영철은 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많이들 보고 싶었다"며 입을 뗐다.

또한 "무사히 화요일 도착했고 어제 검사받고 오늘 종로구 보건소에서 음성 결과 받았다. 혹독했던 겨울에도 한 번 집에서 자가격리를 해서 이 무더운 여름 도저히 10층 아파트에서 하기 힘들 거 같더라. 정부 인증 자가격리 숙소가 있다는 걸 알게 되어 딱 내 스타일의 한옥을 발견해 여기서 2주간 있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가격리할 분은 참조하되 이제 자가격리고 뭐고 코로나도 좀 끝났음 좋겠다. 코 찌르는 것도 하루 이틀도 아니기 때문"이라며 "하여튼 자가격리도 이제 거의 끝물인 듯"이라고 알렸다.
/사진=김영철 인스타그램
/사진=김영철 인스타그램
이어 "빨래도 했고 여기 다 좋은데 파리가 좀 있어서 잡고 있다. 여름이라 음식 해 먹기도 귀찮고 이전 자가격리는 신이 안 난다"며 "빨리 일하러 가고 싶다. 다행히 책 쓰는 것도 있고 시간을 보내겠지만 어떻게든 특유의 밝음과 긍정 마인드로 보내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영철은 최근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을 통해 미국 진출 소식을 직접 알려 화제를 모았다. 그는 지난달 23일 미국 코미디쇼 출연을 위해 출국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