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슬기, 父 향한 그리움 "깜깜한 어둠 지나 연예인도, 엄마도 된 지금" [TEN★]


박슬기, 父 향한 그리움 "깜깜한 어둠 지나 연예인도, 엄마도 된 지금" [TEN★]
사진=박슬기 인스타그램
사진=박슬기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슬기가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을 표했다.

박슬기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빠가 하늘 여행간 지 스무해. 20년 전 아빠의 빈자리로 나는 깜깜한 어둠 속에 갇혀 있는 느낌이어서 그 시간을 어떻게 지나왔나 싶은데 나는 연예인도 되고 엄마도 되었네?"라고 썼다. 이어 "내 하고 싶은 거 하며 살고 있는 지금, 그곳에서 나를 또 얼마나 끔찍히 생각하며 지켜주려 애쓰셨을까 싶다. 그럼에도 세상이 흉흉해 힘들고 어려울 때가 요즘 많이 있는데 결국 좋을거니까 또 웃어넘기게 되는 건 내가 아빨 닮아 그런걸 거야"라고 전했다. 또한 "아빠가 추던 싸이 새 춤, 아빠가 사준 잉꼬부부, 아빠가 좋아하던 막걸리, 아빠가 좋아하던 맛동산과자, 아빠가 옥상에서 구워주던 삼겹살, 아빠의 오토바이... 아빠 덕분에 6월을 행복하게 마무리 할 수 있겠다"며 아버지를 그리워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서 박슬기를 가족들과 함께 아버지의 납골당을 찾은 모습이다. 아버지를 향한 박슬기의 애틋한 마음이 느껴진다.

박슬기는 2016년 1살 연상의 광고회사 PD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