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 박중사 2차 해명
"불륜+초대남 맞다"
"여자도 유부녀, 나에게 협박했다"
"후원계좌 개설했다"
사진=박중사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박중사 유튜브 영상 캡처.


불륜을 저질렀지만 여자 역시 유부녀였으니 자신은 죄가 없다는 걸까. 불륜, 초대남 모두 인정하면서 자신은 협박을 받은 피해자이며, 후원계좌를 열겠다는 속내를 드러내는 박중사(박수민)의 뻔뻔함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채널A, SKY 예능 ‘강철부대’에서 하차한 박중사(박수민)은 지난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그동안 전해드리지 못한 내용 말씀드린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MBC ‘실화탐사대’는 ‘특수부대 출신 예능 출연자 A중사의 특수한 사생활’이라는 제목으로 박수민의 불륜, 신체 부위 불법 촬영 및 유포, 학교 폭력,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 의혹 등을 보도한 바 있다.

당시 ‘실화탐사대’에서 박중사의 전 여자친구라 주장한 A 씨는 교제 초반 박중사가 유부남인 사실을 속였고, 동의 없이 음란 사이트에 자신의 사진을 올린 뒤 성관계를 할 초대남을 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중사는 “부산 해운대에 있는 술집에서 종업원과 손님으로 알게 됐다”며 “나를 담당해주는 종업원이 아니고 내 친구를 담당해 주는 종업원으로 알게 됐다. 그분은 제 친구를 담당해주시는 파트너였기 때문에 굳이 내가 유부남인 걸 말하지 않아도 됐다고 생각했다”며 “2~3회 만난 뒤 유부남이라고 말했고 그분도 유부녀에 애도 있었다”고 밝혔다.
사진=박중사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박중사 유튜브 영상 캡처.
이어 “6개월 후 만남을 그만하자고 했는데 그때부터 협박이 시작됐다. 간통 사실을 가족에게 알리겠다고 했다. 거의 반 강제적인 관계가 계속됐고, 결국 그분이 와이프한테 연락해 그분과의 관계가 정리됐다”고 덧붙였다.

박중사는 "그러던 중 '강철부대'라는 프로그램에서 섭외가 들어왔다. 정말 열심히 잘하고 싶었다. 열심히 군 생활을 해왔기 때문에 국민 여러분께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다. 근데 그걸 보고 나서 A 씨가 다시 협박해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지인들과 가족들이 협박 전화를 받자 결국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는 박중사는 “위축된 상황이라 이혼했다고 거짓말할 수 밖에 없었다. 나 하나만 건들면 괜찮은데 가족과 주변인을 건들기 때문에 나 혼자 껴안고 싶었던 마음이 컸다”고 변명했다.

‘초대남’ 논란에 대해서도 “내가 먼저 초대남을 요구한 건 맞다”고 인정했다. 박중사는 “근데 그분 역시 젊고 잘생긴 친구를 구해달라고 하면서 적극적으로 동의를 해줬다. 제가 성적 취향이 그런 건 아니고 단순 호기심으로 초대남이 아니라 나체로 마사지를 하는 분을 구했다"며 상호 합의하에 초대남을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박중사는 “A씨로부터 ‘실화탐사대’ 방송 직전 1억원을 요구받았다”며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실을 밝히기까지) 시간이 길어질 것이라 생각한다”며 “시청하는 구독자들을 위해 후원계좌를 열겠다”고 영상을 올린 의도를 드러냈다.
사진=박중사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박중사 유튜브 영상 캡처.
‘강철부대’ 707 대원으로 출연한 박중사는 방송 3회 만에 돌연 하차했다. 당시 제작진은 개인적인 문제로 하차했다고 밝혔지만, 지난 4월 17일 방송된 ‘실화탐사대’에서 A중사의 음란물 유포 및 초대남 행위, 학교 폭력,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 등이 방송돼 파문이 빚어졌고, 방송 직후 A중사가 박수민 중사라는 추측이 이어졌다.

이에 박중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직접 얼굴을 드러내며 "저는 MBC라는 거대한 방송사의 무책임한 횡포로 인해 그동안의 삶이 송두리째 부정당하고 조주빈보다 못한 쓰레기가 됐다"라는 입장을 밝히며 적극 해명하겠다고 나섰다. 그러나 그는 수많은 논란 중 ATM 폭행 사건만 언급, 성범죄와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었다.

그리고 2달 뒤 2차로 올린 해명 영상에서도 불륜과 초대남은 인정하면서 성범죄는 저지르지 않았다고 강조, 여자가 돈을 노리는 꽃뱀이라는 식으로 주장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후원계좌’를 개설해 구독자들에게 돈을 ‘구걸’ 하다니. 사생활 논란에 이어 인성 논란까지 생각해봐야 할 대목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