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임사라 인스타그램
/사진 = 임사라 인스타그램


그룹 지누션 지누와 변호사 임사라 부부의 근황이 공개됐다.

임사라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휠체어 타고 반고흐 작품 관람. 이제 오래 서있거나 걸으면 다리랑 골반이 너무 아프다"라고 적고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그래도 난 좀 괜히 눈치보이는데 오빠는 이제 어디를 가든 먼저 휠체어나 카트부터 찾는다. 세상 스윗하신 남편님. 이거 맛들여서 큰일이다"며 "나중에 유모차 뺏어 타게 생겼..."이라고 덧붙이며 각별한 지누의 보살핌에 행복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 속 임사라는 휠체어를 탄 상태로 반고흐의 작품을 관람하고 있는 모습. 지누-임사라 부부는 미국에서 출산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누와 임사라는 지난 3월 결혼 소식과 동시에 임신 사실을 알렸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