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이 1년 동안 준비했던 화장품 브랜드 런칭 소식을 알렸다. LA 룸살롱 출신, 버닝썬 마약 여배우 등을 주장한 유튜버 김용호 연예부장과 법적 싸움을 예고한 상태임에도 의연하게 자신의 행보를 걷고 있는 한예슬이다.

한예슬은 28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코스메틱 브랜드 런칭 소식을 알리며 립스틱과 섀도우 등 제품을 홍보했다.

한예슬은 "사실 1년 동안 코스메틱 라인을 론칭하려고 준비했다. 패션도 해보고 싶고 화장품도 하고 싶었는데, 이게 나의 두 번째 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년 동안 론칭하려고 준비를 아주 길게 세세하게 신중하게 해왔다. 긴 시간이 걸렸지만 그래도 드디어 보여줄 수 있는 시기에 온 게 아닐까 하고 촬영을 했다"며 "내가 좋아하는 걸 사람들과 나누고 싶고 또 좋아해 줄 사람이 있다고 생각해서 도전했다"고 덧붙였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한예슬은 "브랜드를 론칭한다는 게 쉽지 않은, 엄청 두려운 일이지만 그래도 인생은 짧고 죽기 전에 해보고 싶은 건 꼭 해봐야 하는 성격이라 도전했다"며 "아님 말고!"라고 외쳤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가볍게 준비하지 않았다. 1년이나 걸렸다"고 강조했다.

한예슬이 만든 브랜드는 Hevvy다. 그는 "용기나 패키징 디자인 모두 사람들이 봤을 때 '한예슬다운' 코스메틱 라인이 론칭됐구나 하는 느낌을 강력하게 받았으면 해서 내 색깔을 반영했다"라고 소개했다.

그는 "메이크업은 얼굴에 그림을 그리는 거라 생각한다. 내추럴함보다는 과감하게 창의적인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도구가 되는 게 아닐까 싶다"고 소신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한예슬은 "색조라인의 코스메틱 시장에서 독보적인 획을 긋고 싶은 게 나의 포부"라며 "획을 긋는다는 말은 쑥스럽지만 우리의 열정과 메이크업에 대한 어떤 사랑을 담다 보면 열정과 포부를 같이 따라와 주는 분들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예슬은 최근 가라오케 출신 남자친구와 자신을 둘러싼 이야기를 유포 중인 김용호와 동일, 유사한 내용을 포함한 도를 넘는 악의적인 게시글과 댓글 작성자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예슬은 "저는 더 이상 쿨하게만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며 "믿고 아껴주시는 팬들, 광고주 분들, 저와 함께 일하는 팀원 분들, 그리고 제가 사랑하는 분들을 위해 무모한 길일지라도 계속해서 싸워나가겠다"고 직접 입장을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