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2020년 MMA 비하인드 영상에서 빛난 프로의식


방탄소년단 지민의 연말무대 시상식 비하인드 영상 속에도 수준 높은 프로 의식을 보여줬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6일 2020 MMA’ 연말무대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지민은 팀의 메인댄서이자 리드 보컬로써 평소 구현해온 완벽한 무대를 위해 아이디어를 내고 꼼꼼한 모니터링으로 멤버들과 동선을 맞추고 작은 디테일 하나 놓치지 않는 프로패셔널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지민은 2020 MMA '블랙스완' 공연 당시 숲속의 호수를 배경으로 꾸며진 수중무대에서 우아한 백조의 비상을 연상시키는 공중 자세와 춤으로 세계 실시간 트렌드를 점령한 바 있다.
방탄소년단 지민, 2020년 MMA 비하인드 영상에서 빛난 프로의식
당시 무대 리허설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오페라 극장'에 온 듯 착각마저 불러 일으키며 명품 무대로 이끌었다. 이어진 '다이너마이트'의 댄스 브레이크에서도 역시 탄탄한 근력과 다져진 댄스 실력으로 무대를 압도했다.

'ON'무대 뒤 영상에서는 검은색 민소매 티셔츠를 입고 등장, 학창시절부터 운동과 무용, 댄스로 다져진 슬림 탄탄한 명품 팔 근육과 몸매가 드러나 급반전의 섹시한 매력으로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무대 뒤 수상 인터뷰에서 당시 어깨 수술로 함께 하지 못한 멤버 슈가의 사진을 든 지민은 "사실 이런 날에는 아미 여러분들 앞에 모셔두고 우리가 딱 이렇게 서로 기뻐해야 되는데 그게 참 아쉽다"며 팬들을 만나지 못한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며 "재작년에 앨범상 다시 받으면서 제가 '보답하겠습니다' 이랬는데 받고 올해 또 받았다"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올해 연말에는 꼭 팬들과 함께 하는 시상식을 염원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