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이 싹튼 도시 피란수도 부산' 영상을 기획한 서경덕 교수와 내레이션을 맡은 배우 박하선 / 사진제공=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연구팀
'희망이 싹튼 도시 피란수도 부산' 영상을 기획한 서경덕 교수와 내레이션을 맡은 배우 박하선 / 사진제공=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연구팀


6.25전쟁 71주년을 맞아 배우 박하선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힘을 모아 다국어 영상으로 '피란수도 부산유산'을 국내외에 알린다고 25일 밝혔다.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가 함께 제작한 이번 영상은 4분 30초 분량으로 한국어와 영어로 각각 제작됐다.

영상의 주요 내용은 6.25전쟁 당시 피란민들의 대표적인 거주지였던 우암동 '소막마을'과 범일동 '매축지마을'의 역사를 소개하고 있다. 집을 구할 수 없어 소막사와 마구간에 터를 잡고 살면서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던 피란민들의 삶과 그 흔적이 남아있는 피란수도 부산의 모습을 담고 있다.
'희망이 싹튼 도시 피란수도 부산'의 주요 장면 / 사진제공=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연구팀
'희망이 싹튼 도시 피란수도 부산'의 주요 장면 / 사진제공=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연구팀
이번 영상을 기획한 서 교수는 "대한민국 최초 국제관광도시로 선정된 부산의 근현대사 유적을 국내외에 널리 알려 관광객 유치에 도움이 되고자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영상의 내레이션을 맡은 배우 박하선은 "부산의 근현대사를 소개하는 영상에 목소리로 참여하게 돼 기쁘며 많은 누리꾼들이 시청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피란수도 부산유산'은 2019년 대한민국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조건부로 등재된 상황이며 향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