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양지은 /사진 = 우먼센스
가수 양지은 /사진 = 우먼센스


가수 양지은이 청초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양지은은 최근 한 월간지와 진행된 화보인터뷰에서 심플한 무드의 의상을 입고 청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양지은은 '미스트롯2'에서 우승한 후 달라진 일상에 대해 “내가 누군가의 팬이 된 적은 있지만, 누군가가 나의 팬이 될 것이란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또 양지은은 국악인에서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당뇨 합병증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아버지에게 신장 기증 후 회복 기간이 길어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노래를 부를 때 단전에 힘이 들어가는 국악을 하기 힘들어져 음악을 잊고 지냈다”며 “우연히 '미스트롯1'을 보고 다시 음악에 도전했다”고 전했다.
가수 양지은 /사진 = 우먼센스
가수 양지은 /사진 = 우먼센스
또 양지은은 치과의사 출신 남편에 대해 “나보다 더 내 행복을 빌어주는 사람”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나를 위해 직장을 그만두고 육아에 전념하는 남편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한편, 양지은 지난 5월 조영수 작곡가 만든 ‘사는 맛’으로 공식 데뷔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