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이 유튜버 김용호 연예부장이 주장하고 있는 'LA 룸살롱 출신설'에 대해 떳떳한 입장을 내놨다.

한예슬은 24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새로운 영상을 올렸다. 김용호가 주장하고 있는 것들에 대한 반박과 현재 진행하고 있는 법적대응 상황, 또 믿어주는 팬들에 대한 감사를 전하는 내용이다.

한예슬은 "첫 번째 해명영상에서 O와 X로 대답을 했다. '한예슬은 LA 룸살롱 출신이다'라는 루머에 '아니다'라고 대답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아리송해하는 분, 걱정하는 팬을 위해 나섰다"고 말했다.

그는 "룸살롱 출신이라면 떳떳하게 인정할 수 있다. 왜냐하면 과거가 현재 내가 갖고 있는 모습과 커리어를 좌지우지할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그때부터 지금까지 나는 굉장히 많은 성장을 거쳐왔고 나름대로 나의 많은 노력과 실력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쳐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쳐
한예슬은 "설사 내가 과거에 어떤 잘못을 했다 한들 그건 과거일 뿐 20년이 지난 지금 내가 걸어온 길에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부끄러움이 없다"고 했다.

한예슬은 "나는 룸살롱에서 일한 적이 없다. 사실이 아닌데 인정하라고 몰아가는 일부 사람들의 강압적인 태도를 나는 너무 이해하기 힘들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명하는 건 의미가 없을 것 같다. 그 사람이 주장하는 것과 내가 주장하는 것의 충돌인데, 말로 주장 한다한들 무게가 실리지 않기에 법정에서 판단하기로 했다. 진행 상황은 계속 알려드릴 것"이라며 "현재 고소 진행하고 있고 변호사를 선임했고, 법무법인을 통해 법적 절차 밟을 것"이라고 알려줬다.

특히 한예슬은 자신에게 힘이 되는 댓글을 달아주는 팬들에게 거듭 감사한 마음을 드러내며 특유의 사랑스러운 미소로 손하트를 날리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