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식집 주인 죽게 한 이것은?" 퀴즈
역풍 불자 방송사·진행자 사과
황정민 "더 세심한 주의 기울일 것"
KBS "선한 의도였으나 사죄"
'황정민의 뮤직쇼' DJ 황정민 아나운서/ 사진=텐아시아DB
'황정민의 뮤직쇼' DJ 황정민 아나운서/ 사진=텐아시아DB


KBS 쿨FM '황정민의 뮤직쇼' DJ 황정민 아나운서가 최근 새우튀김 환불 다툼으로 식당 주인이 사망한 사건을 퀴즈 문제로 냈다가 사과했다.

황 아나운서는 23일 방송된 '황정민의 뮤직쇼'에서 "어제 방송 중 퀴즈와 관련해서 깊은 사과드린다"며 "보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함께 생각해보고자 하는 마음이었지만 여러 가지 면에서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신중하지 못했다는 지적 마음 깊이 받아들이고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전날 방송에서 황 아나운서는 "이것 한 개의 환불 다툼에서 시작된 싸움이 분식집 주인을 죽음으로 몰고 가 공분을 사고 있다. 다음 중 이것은"이라는 내용의 퀴즈를 냈다. 이어 새우튀김, 삶은 달걀, 순대 염통이 보기로 등장했다.

황정민 아나운서는 정답을 공개한 뒤 "퀴즈로 내도 되는 사안인가 많이 망설였다"며 "이렇게 퀴즈를 통해서라도 많은 분이 이 내용을 알고 관심을 두길 바라는 마음으로 함께 풀어봤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방송 뒤 해당 사건을 퀴즈 소재로 사용한 것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한 청취자는 KBS 시청자 청원에 '황정민 뮤직쇼에 나온 퀴즈의 문제점'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황정민의 뮤직쇼' DJ 황정민 아나운서/ 사진=KBS쿨FM 제공
'황정민의 뮤직쇼' DJ 황정민 아나운서/ 사진=KBS쿨FM 제공
그는 "처음 이 퀴즈를 듣고 너무 놀랐다"며 "국민들의 관심을 갖도록 하겠다는 명분 하에 이 슬프고도 아픈 소식을 퀴즈의 한 소재로 사용한다? 많은 사람들이 상품을 타기 위해 이 문제를 맞추는 게 과연 국민의 관심을 갖도록 하겠다는 취지에 맞는지 도무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이어 "아직 유가족들은 그 상처와 충격에서 벗어나지도 않았을 텐데"라며 "차라리 이 소식을 전하며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하는 것이 청취자들에게 큰 울림을 주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황정민 아나운서를 향해 "그렇게 신중하게 고민하였다면 정말 이 문제를 내지 말았어야 했다"며 "유가족에게 두 번의 대못을 박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 이 글을 남긴다"고 강조했다.

해당 청원은 10여 명의 동의를 얻는데 그쳤으나,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해당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KBS는 23일 "선한 의도로 시작했지만 그 때문에 불편을 느낀 분들이 계시면 당연히 사죄드려야 한다"며 "세심하게 살피지 못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지난 5월 29일 서울 동작구에서 분식점을 운영하는 50대 A씨가 한 고객의 지속적인 항의에 시달리다 뇌출혈로 쓰러져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고객은 배달음식을 받고 하루 뒤에 '새우튀김 3개 중 하나의 색깔이 이상하다'며 환불을 요구했다. A씨는 '새우튀김 1개의 가격을 환불해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고객은 전액 환불을 요구하며 항의 전화를 하고 배달 어플리케이션에 이를 성토하는 리뷰를 남겼다. 이에 A씨는 배달 어플리케이션 고객센터와 환불 건에 관한 통화를 하던 중 쓰러져 뇌출혈로 의식을 잃었고, 끝내 세상을 떠났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