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헤니, '업글인간'서 만난 골든 리트리버 근황...미국 친구 엄마가 입양[TEN★]


배우 다니엘 헤니가 '업글인간'을 통해 만난 골든 리트리버의 입양 소식을 전했다.

다니엘 헤니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업글인간'을 시청하신 여러분이라면 망고를 닮은 골든 리트리버의 운명에 대해 궁금해하셨을 거 같아요. 저도 그 친구에 관한 생각을 멈출 수가 없었고, 이번에 한국에 갔을 때 @kdsrescue의 도움으로 미국으로 입양 오는걸 이동 봉사로 돕게 되었습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다니엘 헤니, '업글인간'서 만난 골든 리트리버 근황...미국 친구 엄마가 입양[TEN★]
이어 "그리고 현재 입양하신 분을 만나기 전까지 임시 보호 중이구요. 그녀의 이름은 로지.. 제 친한 친구의 엄마가 함께 가족이 되어주겠다며 입양하셨어요. 로지가 이곳에서 시작할 새로운 삶에 마음이 벅차오릅니다. 항상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다니엘 헤니, '업글인간'서 만난 골든 리트리버 근황...미국 친구 엄마가 입양[TEN★]
이와 함께 다니엘 헤니는 로지를 품에 꼭 껴안고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다니엘 헤니, '업글인간'서 만난 골든 리트리버 근황...미국 친구 엄마가 입양[TEN★]
앞서 다니엘 헤니는 지난 4월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업글인간'을 통해 로지를 만났다. 당시 유기견 쉼터에 있었던 로지의 모습을 본 다니엘 헤니는 3년 전 무지개 다리를 건넨 첫 강아지 망고를 떠올리며 한참을 쳐다봤다.

한편 다니엘 헤니는 현재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을 촬영 중이며, 영화 '서치2'에도 출연한다.

사진=다니엘 헤니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