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SNS 통해 근황 공개
애셋맘의 고민 '매운맛 알아버렸다"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정주리가 막내아들의 육아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정주리는 20일 자신의 SNS 계정에 "생라면 스프에 찍어 먹으면서, 매운맛을 알아버렸으면서, 아직도 찌찌 먹는 27개월 도하. 진짜 어찌 끊나요"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정주리의 막내아들은 생라면을 스프에 찍어 먹고 있다. 정주리는 막내아들에 "생라면은 이렇게 맛있게 먹으면서 엄마 찌찌를 아직도 먹어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막내아들은 무덤덤한 표정을 지은 채 생라면 먹방을 이어갔다.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저희 아들도 30개월까지 먹었어요", "그냥 두세요", "맛있게 먹네요", "독하게 마음먹고 한 방에 끊으세요", "울어도 매몰차게 주지 마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주리는 2015년 한 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3남을 두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