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손연재 인스타그램
사진=손연재 인스타그램


전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가 사랑스러운 요정 비주얼을 뽐냈다.

손연재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꽃 이모티콘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손연재는 크롭 민소매 티에 반바지를 입고 연두색 볼레로를 걸쳤다. 전직 ‘체조요정’인 손연재의 깜찍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젓살이 빠진 그의 브이라인 얼굴과 그윽한 눈빛에서 물오른 성숙미가 물씬 풍긴다. 이제는 요정이 아닌 여신이라는 수식어가 더 잘 어울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손연재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리듬체조 선수 생활을 은퇴, 서울 한남동에서 키즈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