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윤아 인스타그램
사진=윤아 인스타그램


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윤아가 소멸직전의 작은 얼굴을 자랑했다.

임윤아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임윤아는 헤어 손질을 받는 자신의 모습을 거울 셀카로 남기고 있다. 화보 이름이 태그된 것으로 볼때 촬영 준비 중으로 보인다. 윤아는 입술을 삐죽 내밀며 사랑스러움을 더했다. 이에 같은 소녀시대 멤버인 유리는 "이러나 저러나 이뻐"라는 댓글을 달았다.

한편 윤아는 최근 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2'에 출연한 바 있다. 더불어 윤아는 영화 '공조2:인터내셔날'에 합류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