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예린./사진제공=써브라임
여자친구 예린./사진제공=써브라임


여자친구 출신 예린이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SAA)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오늘(17일) 예린과의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알리며 “예린의 새로운 시작을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예린이 더욱 다양하고 많은 곳에서 팬들을 만날 수 있도록 앞으로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소속 아티스트로 인사 드릴 예린에게 지금과 같은 아낌 없는 응원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2015년 걸그룹 여자친구로 데뷔한 예린은 보컬, 댄스 실력은 물론 밝고 건강한 이미지로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활약했다. 현재는 라이프타임의 뷰티 정보 프로그램 ‘뷰티타임’ 시즌 3의 MC를 맡아 출연 중이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연예 매니지먼트와 음반 기획 및 제작, 광고 대행 업무 등을 함께하고 있는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다. 송강호, 비(정지훈), 윤정희, 하니(안희연), 잭슨, 영재, 기은세, 이용우, 김희정, 임나영 등이 소속되어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