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의 무차별 폭로에도 신경 쓰지 않는 듯한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한예슬은 14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전시회 관람을 하고 있는 짧은 영상을 올렸다. 전시회를 한껏 즐기고 있는 모습.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련의 사건들을 신경 쓰지 않는 쿨한 모습으로 해석된다.

앞서 한예슬은 남자친구의 호스트바 접대부 의혹, 클럽 '버닝썬'에서의 마약 투약 의혹, 과거 룸살롱 접대 의혹 등 자신과 관련된 루머를 모두 부인했다. 다만 원진 부회장과의 연애와 교제 시절 사준 페라리는 인정했다.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하지만 김용호의 주장은 한예슬과 정반대였다. 그는 한예슬이 원진 부회장과의 열애를 인정한 건 "비참하게 차였던 복수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예슬이 슈퍼모델이 된 후에도 룸살롱을 나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 제보자의 제보를 받아 한예슬이 버닝썬의 쌍둥이 클럽인 '무인'에 자주 출몰했고, 강남 약쟁이이자 제비인 한 남성과 같이 다녔다고 했다.

그는 "버닝썬은 사진 한 장 나왔으니까 한 번 갔다고 치고 무인은 몇 번 갔냐"며 "버닝썬은 대중적인 곳이니까 춤추고 놀고 흥이 오르면 2차 클럽에 가서 약을 하는 게 클럽가는 사람들의 코스다. 버닝썬과 무인은 쌍둥이 클럽"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용호는 한예슬과 배우 이미숙을 연결하면서 김용호는 "결정적인 증거는 한예슬이 고소하면 시작된다. 이미숙의 사례를 잘 보고 판단하라"고 말했다.

한편 한예슬의 소속사 높은 엔터테인먼트는 "한예슬에게 사실여부를 확인하지 않는 허위사실 유포와 무차별한 악성 게시글, 댓글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