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SNS 통해 근황 공개
남편 향한 애정 과시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배우 조민아가 남편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조민아는 14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까꿍이랑 동요 부르고 구구단을 외우며 걷기 운동을 한다. 밤에는 허니베어랑 꽁냥꽁냥 하면서 산책 겸 걷기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신혼집으로 이사 오고 6일 만에 까꿍이가 생겼다. 그래서 둘만의 신혼은 없었지만 아가 맞이를 함께 하는 동안 많은 일을 겪으며, 서로를 알아가면서 이해하게 됐다. 믿음과 사랑이 깊어지며 보다 견고해졌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출산이 임박해서 몸은 많이 무겁지만 나밖에 모르는 아내 바라기와 곧 태어날 아가가 있어서 마음만은 날아갈 거 같다"며 "허니베어의 아내여서 까꿍이의 엄마여서 더없이 감사하고 행복하다"고 알렸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해 9월,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신고 후 지난 2월 결혼식을 올렸다. 현재 임신 중인 조민아는 출산을 앞두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