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이현주를 괴롭혀 탈퇴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에이프릴. 멤버 이나은의 친언니가 이나은의 왕따 의혹을 해명하겠다며 그 시절에 쓴 일기장의 일부를 올렸다. 자학으로 가득한 일기 속, 타인을 비방하는 글이 있어 관심을 끈다.

이나은의 친언니는 지난 13일 인스타그램에 "그 당시 제 동생은 너무나도 힘들어 했었고 지금도 그때의 기억을 마주하기 힘들어한다. 누군가를 왕따 시킬 상황이 절대 아니었다"며 "너무나도 어리고 여린 아이다. 억측과 편견을 내려놔달라"고 옹호글을 적었다.

그러면서 이나은이 그 시절에 썼다는 일기장 일부를 직접 찍어 올렸다.
사진=이나은 친언니 인스타그램
사진=이나은 친언니 인스타그램
이나은의 일기장에는 "힘들다. 외롭다. 그냥 오늘도 느낀 하루였다. 내가 쓰레기다. 진짜 시간 참 느리게 흘러가는 것 같다", "나는 왜 운도 이렇게 없고 눈물은 많은데 나를 위로해주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을까. 난 다 진심이었는데. 왜 다른 사람들은 나에게 다 가실일까. 내가 너무 과분한 정과 사랑을 준 걸까" 등 대부분 자신을 자학하는 내용이거나 외로움을 호소하는 글이다.

일기장 중 한 장의 원본을 좌우 반전시키면, 뒷 페이지의 일기가 드러난다. 내용은 '같이 있는 것 만으로 더럽다. 제발 내 눈앞에서 사라졌으면 좋겠다'다. 주어는 없다.

이나은뿐만 아니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다 할 수 있는 생각이다. 일기장은 내 감정을 쏟아낼 수 있는 나만의 공간. 때문에 어떤 글을 써도 상관이 없고, 비난을 받을 이유도 없다.
사진=이나은 친언니 인스타그램
사진=이나은 친언니 인스타그램
사진=이나은 친언니 인스타그램
사진=이나은 친언니 인스타그램
하지만, 이 다이어리를 공개한 친언니의 의도 및 주장과는 정반대의 내용이라 이나은에게 큰 도움은 안되는 것으로 보인다.

이나은 친언니는 당시의 이나은은 스스로 힘들어서 누군가를 괴롭힐 상태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 말과 다르게 이나은은 남을 미워하는 감정을 그대로 드러냈다. 친언니의 주장은 '본인이 고통스러운 상황이라 왕따 가해자가 아니다'다. 그러나 일기장 뒷편의 이나은은 남을 미워할 수 있는 상태였다.

에이프릴을 탈퇴한 이현주는 활동 시절 김채원, 이나은, 양예나, 이진솔, 전소민(現 KARD)에게 3년 동안 지속적으로 폭행과 폭언, 희롱, 욕설과 인신공격은 물론 가족들에 대한 근거 없는 모욕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에이프릴 멤버들은 가해 사실을 부인했다. 양예나는 이현주가 자신들을 밀어낸다고 느꼈고, 피해자로 생각하고 우연한 상황에서마저 본인들을 가해자로 대했다고 주장했다. 이진솔은 "탈퇴멤버와는 유난히 얼굴을 마주하는 시간이 적었다. 연습실에 거의 나오지도 않았고 숙소에도 잘 오지 않았다. 그런 일이 없다"고 했다.

양측의 팽팽한 대립 속 이현주가 괴롭힘를 당했다고 폭로해 DSP에 명예훼손으로 고소 당한 이현주의 지인이 '혐의없음' 판결을 받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