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사진출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지민./ 사진출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키스데이'(6월 14일)에 키스를 받고 싶은 스타 1위로 선정됐다.

지난 5월 23일부터 6월 10일까지 초·중·고 인터넷 수학교육업체 세븐에듀가 2만 1915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키스데이에 키스를 받고 싶은 스타 1위로 방탄소년단 지민(1만2373명, 56.5%)이 선정됐다.

지민에 이어 강다니엘(6,620명, 30.2%)이 2위를 차지했으며 그 외 박보검(2,350명, 10.7%), 차은우(521명, 2.4%)가 각각 3, 4위를 차지했다.

매월 14일이면 많은 사람이 특별한 의미를 담아 선물을 주고받으며 기념일을 챙긴다. 그중 6월 14일 키스데이는 연인들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뜻에서 키스를 나누는 날로 알려져 있다. 키스데이는 마땅한 유례가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마케팅이 만들어낸 허상이라는 비판도 적지 않다.

방탄소년단 지민은 부산예술고등학교에 전체 수석 입학한 춤 실력과 더불어 특유의 아름다운 미성으로 팀 내 메인 댄서 및 리드보컬을 맡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디지털 싱글 'Butter'로 미국 빌보드 '핫 100' 차트에서 2주 연속 1위에 오르는 등 다수의 차트에서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