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유튜버 '김용호 연예부장'이 배우 한예슬과 버닝썬 클럽과의 연결고리에 대해 밝혔다.

‘김용호 연예부장’은 지난 13일 ‘한예슬의 거짓 해명 검증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김용호는 한예슬과 버닝썬에 연결고리에 대해 “할로윈 때 한 번 밖에 안갔다고 하는데, 데뷔 초부터 클럽죽순이로 유명했다”며 “오죽하면 의경한테 제보가 왔다. 클럽에서 한예슬과 자주 마주쳤다. 당시에는 정말 충격적이었다”며 제보 글을 공개했다.

김용호는 “줄리엔 강이 한예슬을 공개지지 했더라. 줄리엔 강씨, 이 예민한 싸움에 왜 끼어듭니까?” 라며 “예전에 줄리엔 강이 속옷 바람으로 대낮에 돌아다녀서 찍힌 적이 있다. 소속사에서는 술 먹고 정신을 잃었다. 마약은 음성이 나왔다고 해명에 해프닝처럼 넘어갔다. 그런데 이게 술 취한 사람의 모습이냐”고 지적했다.
사진=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영상 캡처
이어 “마약 자문 위원회에 취재차 연락하는데, 간이검사에서 음성 나오는 약만 한 거라더라. 경찰조사에서 음성이 나왔다고 해서 무조건 혐의를 벗는 게 아니다. 경찰이 이렇게 무능력하다”고 비판했다.

김용호는 “핵심은 무인”이라며 “공개된 제보글에 따르면 한예슬이 약쟁이 에프터클럽 신사동 '무인'이라는 곳에 자주 출몰 했고, 옆에는 제비생활 오래한 남자와 같이 있었다. 이 남자 강남바닥에서 약쟁이로 유명한 사람 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무인 클럽에 대해 김용호는“너무 문란한 클럽이라 지인들끼리 장사하는 클럽”이라고 밝혔다. 김용호는 “해명 영상 한 번 더 찍어야 겠다. 무인은 몇 번이나 가셨는지”라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 영상 캡처
이어 “버닝썬과 무인은 같은 클럽이다. 쌍둥이 클럽이다. 기사도 많다. ‘돌연 문 닫은 버닝썬 형제 클럽 주인이 숀 소속사?’, ‘숀 노래 홍보하던 승리’. 두 클럽은 등기부상 법인 주소지가 동일하다. 무인은 버닝썬의 형제 클럽으로 입소문을 탔다”며 “한예슬 씨, 무인부터 버닝썬까지 가보자”고 덧붙였다.

김용호는 “한예슬의 롤모델인 여자가 있다. 그 여자처럼 되고 싶었나보다”라며 “이미숙 씨다. 이미숙이 17세 연하남 호스트와 만났다는 기사가 난 적 있다. 이미숙은 강력히 부인하며 경찰 조사까지 받았다. 기자들을 고소했는데 기자들은 무혐의 받았다. 이어 이미숙은 제비 남자친구를 연예인 데뷔 시키려다가 안 되서 남자친구를 소속사 대표로 올렸다. 한예슬도 그렇게 하려고 전 소속사와의 관계를 끊은거다. 그런데 내가 폭로하니 새 소속사에 들어간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한예슬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남자친구의 호스트바 접대부 의혹, 클럽 '버닝썬'에서의 마약 투약 의혹, 과거 룸살롱 접대 의혹 등을 모두 부인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폭로를 계속하는 '가세연'에 대해 "버닝썬의 마약과 나를 연관 짓는 건 법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증거 수집을 위해 타이밍을 기다리고 있었다"며 "이렇게 악플러를 선동해서 말도 안되는 루머로 상처를 주고 인생을 망가뜨리고 커리어를 짓밟는 행위가 학폭이랑 뭐가 다르냐. 사회 폭행이 아니냐"고 토로했다. 이에 한예슬이 무차별적인 '가세연'의 폭로에 또 한 번 의견을 낼지 이목이 집중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