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나영 인스타그램
사진=김나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나영이 아들과의 즐거운 일상을 공유했다.
김나영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준이는 사랑, 아 이준이는 안컷으면 좋겠다"는 글과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나영이 아들들과 함께 여행을 떠난 모습이 담겨 있다. 김나영의 막내 아들인 이준이는 김나영에게 업혀 엄마 껌딱지인 모습을 보여줬다. 김나영은 "하루하루가 아깝다"며 즐거운 시간이 지나 가는 것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김나영 인스타그램
사진=김나영 인스타그램
한편 김나영은 슬하에 신우, 이준 두 아들을 두고 있다. 그는 지난해 Mnet '퀴즈와 음악사이', tvN '올인'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도 했다. 현재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