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하3' 알렉스 첫 등장
온몸 타투+레게머리
"조롱 아닌 동경 접근"
'펜트하우스3' 박은석 / 사진 = SBS 영상 캡처
'펜트하우스3' 박은석 / 사진 = SBS 영상 캡처


배우 박은석이 '펜트하우스3' 알렉스 역 등장 이후 인종 차별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박은석은 12일 자신의 SNS 계정에 영문으로 글을 게재했다. 게재된 글 내용에는 "드라마 '펜트하우스' 속 캐릭터 알렉스의 외모와 관련해 아프리카계 미국인 사회에 해를 끼치거나 조롱하거나, 무례하게 하려는 의도가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박은석은 "캐릭터 외모로 인해 상처받은 사람들께 사과드린다. 잘못된 시도였다"라며 "의도적으로 조롱한 것이 아닌 오히려 동경, 그렇게 되고 싶다는 보다 특징적인 접근이었다"라고 해명했다.
박은석 해명 글 / 사진 = 박은석 틱톡 캡처
박은석 해명 글 / 사진 = 박은석 틱톡 캡처
지난 11일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는 로건 리의 형 알렉스(박은석 분)가 첫 등장했다. 알렉스는 굵은 레게머리와 몸에 타투를 하고 등장했다.

한편, 캐릭터를 연기한 박은석이 해명한 뒤로 SBS 측과 제작진은 어떤 입장을 보일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