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이 '버닝썬 여배우' 루머를 정면반박했다.

한예슬은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본인과 관련된 모든 루머를 해명했다. 한예슬은 O, X 판을 들고 루머를 읽고 맞다, 아니다로 답한 뒤 그에 대한 설명을 이어나갔다.

한예슬은 "버닝썬 마약 배우 한예슬이다. 아니다. 저 버닝썬 태어나서 딱 한 번 가봤다. 룸도 아니고 모두가 지켜보는 홀에서 놀았다"고 밝혔다.

그는 "나를 전국적으로 마약쟁이에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에 사생활이 문란한 여배우로 만들었다. 한예슬 죽이기에 버닝썬이 쓰였다"며 "버닝썬에서 많은 이슈가 있었다. 마약이라던지 성매매라던지. 거기 간 모두가 모든 사람이 마약쟁이냐"고 주장했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한예슬이 버닝썬에 간 이유는 핼러윈 파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핼러윈 파티하러 갔다. (클럽은) 파티를 누리고 싶을 때 파티하자고 가는 곳이다. 그래서 친구, 스태프, 지인들 초대해서 놀았다"고 말했다.

이어 "버닝썬에서 한예슬 씨 오셨다며 유명한 분이라 룸을 준비해주신다고 했다. 근데 내가 'NO'했다. 왜 답답하게 룸에서 노냐고 스테이지가 가장 잘 보이는 DJ 박스 쪽에 자리를 잡았다"고 했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한예슬은 "DJ 박스는 일어서면 스테이지에서 누구나 볼 수 있는 곳이다. 내가 또 유명인이라 보디가드 분들이 자리를 둘러싸고 있었다. 내가 미쳤다고 마약을 하겠냐. 보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데. 이건 법정에서 명명백백하게 증언할 수 있다. 난 친구의 남편이 픽업 와서 무사히 집에 잘 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예슬은 "영상이 있다고 하는데 영상은 잘 모르겠다. 영상 유출됐을 때 춤이라도 잘 추게 나왔으면 좋겠다. 내가 춤을 잘 못 춘다"며 쿨하게 웃었다.

한예슬은 이어 데뷔 전 미국 LA에서 룸싸롱에서 일했다는 소문은 루머일 뿐이며 지방종 수술 부작용에 대한 보상금으로 10억원을 요구했다는 것도 낭설이라고 일축했다.

한예슬은 애인인 류성재씨에 대한 명예훼손에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한예슬은 "남친은 호스트바에서 일한적이 없다"며 "남자친구에 대한 명예훼손적 발언 등에 대해서는 집요하게 찾아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