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의혹 해명
전 남친 줄줄이 언급
"제니, 만난 적도 없다"
"버닝썬 딱 한번 갔다"
"가세연, 학폭과 뭐가 다른가"
배우 한예슬/ 사진=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 사진=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이 자신을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 폭로에 대해 대부분 부인했다.

한예슬은 9일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다 얘기해드릴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한예슬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썰을 푸는 날이다. 2주 동안 많이 생각하고 기다렸다. 이 방송을 준비하느라고 처음으로 그 방송(가세연)을 봤다. 이거에 대해서 하나하나 짚어서 얘기를 해보도록 하겠다. 너무 속 시원하게 얘기할 수 있어서 묵은 체증이 날아갈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가 사겼던 남자친구가 '원진'이라는 소위 재벌 맞다. 나 때문에 이름이 거론돼서 미안하다. 이야기를 해야 하기 때문에 이해해줬으면 좋겠다"며 "'재벌 남자친구를 사귀면서 연예계를 은퇴하고 싶어 했다'는 건 이야기할 게 없다. 하지만 페라리 차는 선물 받았다. 그게 뭐 잘못됐나. 여자친구한테 차 선물해줄 수 있는 것 아니냐. 자랑도 했다. 그럼 남자친구가 선물했는데 자랑 안 하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테리어는 내가 좋아하는 좋아하는 분야라 직접 했다. 자꾸 재벌 남친하니까 웃긴다. 같이 비행기를 타고 미국 간 적 없다. 혼자 갔다"며 "(전 남자친구가) 나보다 유명한 모 여배우와 만나고 있기 때문에 미국으로 갔다는 건 완전 소설이다. 그쪽에서 주장하는 이야기는 다 허위사실이다"고 강조했다.

한예슬은 "이 모든 부분에 대해 침묵하지 않았다. 워낙 오픈하고 공개하는 성격이라 주변 사람들한테 숨기지 않는다. 항상 연애할 때 지인들한테 다 보여주고 오픈하는게 자연스러운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테디를 언급하며 "나랑 공개 연애를 한 것으로 유명하고 너무 사랑했던 친구"라며 "남녀가 사귀었다가 헤어질 수도 있는 거지 왜 꼭 헤어지면 문제가 있고 바람을 폈고 죄를 지었고 이런 이유가 붙는지 모르겠다. 늘 자연스럽게 만나 헤어졌고 테디도 그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분들은 블랙핑크의 제니를 언급했다. 같은 소속사라서 그런 건지 왜 엮는지 모르겠다. 나는 그 분을 한 번도 본 적도 없다"며 "이 분과 테디와의 관계 때문에 내가 차였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한예슬은 남자친구한테 보라색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선물한 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내 차다. 보라색을 워낙 좋아한다"며 "남자친구를 키우겠다고 말한 건 남자친구가 나보다 아직 어리다. 성장해야 할 부분이 많기 때문에 내가 예쁘게 키워보겠다고 한 거다. 나는 이게 로맨틱하고 러블리하다고 생각했는데 그걸 조롱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나보고 '공사 당했다'고 하는데 무슨 공사냐. 공사라는 단어 자체가 웃기다. 능력 있는 여자가 남자친구한테 잘해주면 공사 당하는 거냐. 능력 있는 남자가 여자친구한테 잘해주면 꽃뱀이냐.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며 "내 남자친구는 비스티보이즈가 아니다. 호스트빠의 호스트도 아니다. 사기, 공사, 남에게 피해를 줬던 제보, 성 노동자 등 자극적인 단어 모두 아니다"고 덧붙였다.
배우 한예슬(오른쪽)과 남자친구/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오른쪽)과 남자친구/ 사진=인스타그램
그는 "직업의 귀천이 없다고 한 건 호스트빠를 가본 적이 없어서 뭐라고 설명할 수 없지만 적어도 내가 아는 내용 안에서는 내 남자친구는 아니다"며 "팩트도 아닌 가십, 허위사실, 악플로 인해 창창한 한 남자의 앞날을 짓밟는 건 도저히 용납, 용서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내가 남자친구 공개한 탓이란다. 내가 미치지않고서야 거리낌이 있다면 얼굴을 공개했겠나. 가라오케 이야기한 걸 굳이 이야기할 필요가 없다"며 "신원을 보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피해를 보셨다는 분들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선 "제발 나도 알고 싶으니까 경찰에 신고하고 고소해달라. 이건 법정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며 "호빠, 호빠 하는데 신경이 거슬린다. 이 발언 속에는 비하와 조롱이 있기 때문에 고소감이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한예슬은 "클럽이 나쁜 곳이고 술집이 나쁜 곳이냐. 거기서 어떤 선택을 하고 어떤 짓을 하냐가 잘못 된 거다"라며 "클럽 다니는 사람은 다 마약쟁이인가, 다 2차 가려고 가나, 원나잇스탠드하러 가나. 사람 나름이다. 자신이 그렇게 생각한다고 모든 사람이 그럴 거라고 하는 것 자체가 비정상적이다. 그건 맞지 않다"고 작심 발언헀다.

버닝썬 마약 배우라는 의혹에 대해선 "버닝썬 태어나서 딱 한 번 가봤다. 룸도 아니고 모두가 지켜보는 홀에서 놀았다. 딱 한번 갔던 것으로 인해 전국적으로 마약쟁이에,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에, 사생활이 문란한 사람이 됐다"며 "한예슬 죽이기 좋다. 고소 들어간다"고 밝혔다.

한예슬은 "거기에 갔던 모든 사람이 마약쟁이인가. 나는 할로윈 파티때 놀러갔다. 지인들을 초대해 테이블을 빌려 할로윈 분장을 하고 놀러갔다"며 "룸 싫어한다. 답답하게 왜 룸에서 노냐. 홀에서 놀고 싶다. 스테이지 가장 잘 보이는 DJ 박스 뒤에 잡아달라고 잡아달라고 했다. 누구나 다 볼 수 있는 곳에서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명인이니까 보디가드 분들이 둘러싸고 있었다. 거기서 미쳤다고 마약을 하냐. 법정에서 명명백백히 입증할 수 있다. 증인이 너무 많다. 친한 친구 남편이 픽업을 와서 무사히 집에 갔다"며 "클럽 영상이 있다고 하는데 그거에 대해서 모른다. 누군가가 찍었는지 모르겠지만 다만 유출될 시 춤이라도 잘 추게 나왔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지방종 수술 의료사고 합의금으로 10억 가량을 받았다는 것도 아니다"며 "그렇게 받았어도 분이 안 풀렸을 거다. 배우고 모델이라 내 몸이 자산이고 중요하다. 이걸 너무 흉터라고 쉽게 이야기해서 슬펐다. 누구에게는 흉터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나한텐 여자로서 보기 싫은 흉터가 있다는 건 마음 아픈 일"이라고 했다.

한예슬은 "나는 피해자고 치료도 해야 되고 보상도 받아야 되는데 나를 마치 사고친 사람처럼 취급한다"며 "겪어보지 않으면 절대 모른다, 얼마나 상처되는 일인지"라고 말했다.
배우 한예슬/ 사진=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 사진=유튜브 캡처
그는 또 "가세연이 내가 미국에서 불법적인 일을 했다는 식으로 이야기하고 창피해야 할 일을 했다고 주장한다"며 "내가 LA 룸살롱 출신이란다. 한 번도 가본 적 없다. 미국에 있을 때 평범한 학생이었다. 연예인을 할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고 한국은 머나먼 나라처럼 느껴졌고 연예인은 특별한 사람이 하는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옷 가게, 백화점, 음식점에서 아르바이트 했다. 2년제 대학을 다니면서 편입을 준비했다. 그 때 슈퍼모델 대회를 나가보라해서 출전했다가 1등을 했다"며 "SBS에서 주최한 대회였기 때문에 한국에 데리고 온 것도 방송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엄마는 미국에서 화장품 가게를 하고 스킨케어를 했다. 교인들과 어떤 일이 있었는 지는 모르겠다. 한번 물어보겠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고소를 안 한 이유에 대해선 "주변에서 모두가 반응하지 말라고 했다. '내가 반응하면 더 시끄러워지고 더 많은 사람이 알게 된다. 조용히 지나가라'는 조언을 들었다. 그걸 듣고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반인 남자친구가 쇼크받을까봐 가볍게 넘기고 싶었다. 아무 대응도 안하면 팬들이 걱정할까봐 SNS에 올린 거다. 그렇게 이슈가 흘러갈 줄 알았다"면서도 "버닝썬의 마약과 나를 연관 짓는 건 법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증거 수집을 위해 타이밍을 기다리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한예슬은 "명예훼손은 처벌이 별로 안 나온다. 이렇게 악플러를 선동해서 말도 안되는 루머로 상처를 주고 인생을 망가뜨리고 커리어를 짓밟는 행위가 학폭이랑 뭐가 다르냐. 사회 폭행이 아니냐.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한 사람의 인생을 송두리째 짓밟는 무차별 폭행이 과연 살인미수와 뭐가 다르냐"며 "이게 어떻게 우리 사회에서 허용되는지 모르겠다. 기부를 했지만 결국엔 소송까지 가야될 것 같다. 앞으로 관심 없는 거 안다. 재밌는 액기스만 듣고 싶은데 아는데 결과가 어떻게 나오는지 지켜봐달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한예슬은 "오늘 방송이 나간 후에도 궁금한 게 있으면 언제든지 물어봐달라. 피하지 않고 다 이야기하겠다. 이게 마지막이 아니니까 풀 수 있는 건 풀겠다"고 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