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9일 생일 맞아
선한 영향력 펼쳤다
가수 겸 배우 혜리. /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혜리. /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혜리가 생일을 맞아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5000만 원을 기부한 것. 기금은 여자 어린이들의 위생용품을 지원하는 '위시(we=she) 캠페인'에 전액 사용된다.

이와 관련해 혜리는 "위생용품이 없어 생리 기간 동안 어려움을 겪거나 생리 자체를 불순하게 여기는 관습으로 차별과 고통을 겪는 여자 어린이들이 지구촌에 아직도 많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 남녀 분리된 화장실이 학교에 없어 아예 등교를 하지 않는 여학생도 많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정말 가슴이 아팠다. 모든 여자 어린이가 안전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행복하게 성장하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혜리가 생일을 맞아 따듯한 선물을 전달했다. 아너스클럽 최연소 멤버라고 하지만, 주변을 돌보고 배려하는 혜리의 마음 씀씀이는 누구보다도 깊고 넓다. 나와 직원들에게도 많은 귀감이 되어 준다"며 "기금은 개발도상국 여자 어린이들의 안전하고 깨끗한 세상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혜리는 2019년 아시아 어린이들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스쿨스 포 아시아(Schools for Asia)'에 1억 원을 기부하면서 최연소로 유니세프 고액후원자 모임 '아너스클럽' 회원이 됐다.

한편 혜리는 현재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얼떨결에 구미호와 한 집 살이를 하게 된 요즘 대학생 이담 역으로 열연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