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송유정, 지난 8일 생일 맞아
공승연, SNS 통해 납골당 방문 인증샷
"올해 생일 편지는 이렇게…"
/사진=공승연 인스타그램
/사진=공승연 인스타그램


배우 공승연이 고(故) 송유정의 생일을 맞아 납골당을 방문했다.

공승연은 지난 8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생일 축하해. 관종답게 많은 친구들이 다녀갔나봐"라며 "올해 생일 편지는 이렇게 붙여두고 간다"고 밝혔다.

공승연은 송유정과 '163모임' 멤버로 만나 두터운 우정을 쌓아왔다. 해당 모임에는 공승연과 송유정을 비롯해 윤서, 모리유, 최초가 포함돼 있다.

한편 송유정은 지난 1월 23일 향년 26세의 나이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소속사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는 "송유정은 언제나 밝은 미소로 행복을 주는 우리의 친구이자,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으로 연기하던 멋진 배우였다"며 "따뜻한 곳에서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함께 빌어 주시기 바란다"고 알렸다.

1994년생인 송유정은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 발탁돼 연예계에 데뷔했으며, 2013년 MBC 드라마 '황금무지개'로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MBC '소원을 말해봐', KBS2 '학교 2017', 웹드라마 '나의 이름에게', 그룹 아이콘의 '이별길' 뮤직비디오 등에 출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