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이휘재 아내이자 플로리스트 문정원이 SNS를 복구했다가 다시 비공개로 전환해 화제다.

문정원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활성화했다. 층간소음 논란 후 5개월 이었다. 그러다 다시 비공개로 전환했다. 소통을 위해 인스타그램을 다시 열었다가 예상과 다른 언론과 대중의 관심에 부담을 느낀 게 아니겠느냐는 해석이다.

문정원은 이휘재의 아내이자 쌍둥이 엄마, 인플루언서로 '인스타 여신'으로 군림했었다.

그러다 지난 1월 층간소음으로 구설에 휩싸인 데 이어 2017년 놀이공원에서 장난감값을 미지급했다는 '먹튀 논란'까지 휘말리며 대외적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이와 관련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문정원은 2017년 당시 에버랜드에서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 면피의 사유가 되지 않음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사과와 함께 피해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로 피해 당사자 분과 연락이 닿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또 "최근 연이어진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도 이 자리를 빌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문정원은 이번 일들을 통해 크나큰 책임감을 느끼며, 말로만 하는 사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하는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