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번방 예승이' 갈소원, 2X8 청춘...성숙美 느껴지는 아가씨?[TEN★]


배우 갈소원이 근황을 전했다.

갈소원이 9일 가족이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어제 쫌 오랜만에 꾸밈? 머리도 좀 커트하고. 가끔 아가씨"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갈소원은 블라우스에 스커트로 멋을 낸 깔끔한 패션으로 성숙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7번방 예승이' 갈소원, 2X8 청춘...성숙美 느껴지는 아가씨?[TEN★]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잘 자라고 있는 소원아가씨", "소원이 너무 예뻐 !! <3", "예쁘다" 등의 댓글을 달며 놀라워했다.

한편, 2006년생으로 올해 16살인 갈소원은 2012년 SBS 드라마 '부탁해요 캡틴'으로 데뷔했다. 2013년 개봉한 영화 '7번방의 선물'에서 용구(류승룡 분)의 딸인 어린 예승이 역을 맡아 큰 인기를 얻었다.

사진=갈소원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