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가세연' 폭로 반박
"그쪽 주장 전부 허위"
"학폭이랑 뭐가 다르냐"
배우 한예슬/ 사진=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 사진=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제기한 모든 의혹에 대해 정면돌파했다. 각종 루머 폭로로 연예계 생활 최대 위기를 맞는 듯 했으나, 한예슬은 특유의 솔직함과 당당함으로 맞섰다.

한예슬은 9일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다 얘기해드릴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먼저 그는 전 남자친구가 재벌이었다는 '가세연' 측 주장에 "맞다"고 솔직하게 인정했다. 그러면서 전 남친 원진 디와이홀딩스 부회장을 향해 "나 때문에 이름이 거론돼서 미안하다"고 양해를 구했다. 이어 "페라리 차는 선물 받았다. 그게 뭐 잘못됐나. 여자친구한테 차 선물해줄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자랑한 것도 맞다. 그럼 남자친구가 선물했는데 자랑을 안 하냐"고 말했다.

'원진 부회장이 집 인테리어를 해줬다'는 의혹에 대해선 "내가 좋아하는 분야라 직접 했다"며 "같이 비행기를 타고 미국에 간 적 없다. 혼자 갔다"고 설명했다. 한예슬은 "(전 남자친구가) 나보다 유명한 모 여배우와 만나고 있기 때문에 미국으로 갔다는 건 완전 소설이다. 그쪽에서 주장하는 이야기는 다 허위사실"이라며 "이 모든 부분에 대해 침묵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전 남자친구 프로듀서 테디도 언급했다. 한예슬은 "나랑 공개 연애를 한 것으로 유명하고 너무 사랑했던 친구"라며 "남녀가 사귀었다가 헤어질 수도 있는 거지 왜 꼭 헤어지면 문제가 있고, 바람을 폈고, 죄를 지었고, 이런 이유가 붙는지 모르겠다. 늘 (남자친구를) 자연스럽게 만나 헤어졌고 테디도 그랬다"고 설명했다.
배우 한예슬(오른쪽)과 남자친구/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오른쪽)과 남자친구/ 사진=인스타그램
한예슬은 현재 연인 관계인 류성재를 향한 의혹도 해명했다. 그는 "내 남자친구는 비스티보이즈가 아니다. 호스트빠의 호스트도 아니다. 사기, 공사, 남에게 피해를 줬던 제보, 성 노동자 등 자극적인 단어는 모두 사실이 아니"라며 "허위사실, 악플로 인해 창창한 한 남자의 앞날을 짓밟는 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신을 클럽 '버닝썬'과 연관 짓는 것에 대해서도 불쾌함을 드러냈다. 한예슬은 "클럽이 나쁜 곳이고 술집이 나쁜 곳이냐. 거기서 어떤 선택을 하고 어떤 짓을 하냐가 잘못 된 거다"라며 "클럽 다니는 사람은 다 마약쟁이인가, 다 2차 가려고 가나, 원나잇스탠드하러 가나. 사람 나름이다. 자신이 그렇게 생각한다고 모든 사람이 그럴 거라고 하는 것 자체가 비정상적이다.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가세연'을 향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동안 고소를 안 한 이유에 대해선 "주변에서 모두가 반응하지 말라고 했다"며 "일반인 남자친구가 쇼크받을까봐 가볍게 넘기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한예슬은 "버닝썬의 마약과 나를 연관 짓는 건 법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증거 수집을 위해 타이밍을 기다리고 있었다"며 "명예훼손은 처벌이 별로 안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가세연'에 대해 "이렇게 악플러를 선동해서 말도 안되는 루머로 상처를 주고 인생을 망가뜨리고 커리어를 짓밟는 행위가 학폭이랑 뭐가 다르냐. 사회 폭행이 아니냐.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한 사람의 인생을 송두리째 짓밟는 무차별 폭행이 과연 살인미수와 뭐가 다르냐"며 "이게 어떻게 우리 사회에서 허용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배우 한예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 사진=텐아시아DB
성별을 떠나 유명 배우가 헤어진 연인을 직접 언급하려면 적지 않은 용기가 필요하다. 하지만 한예슬은 옛 연인과의 과거사에 대해 서슴 없이 이야기했다. 전 남자친구들에 대한 존중도 빼놓지 않았다. 더군다나 한예슬은 소속사 뒤에 숨은 입장문 발표가 아닌 유튜브 출연으로 직접 모습을 드러내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에 여론도 뒤바뀐 모양새다. 해당 영상에는 "화면 앞에서 당당히 하나하나 말해주니까 훨씬 진정성 있다", "오히려 더 팬이 됐다", "악플러들 선처없이 꼭 고소했으면 좋겠다", "전무후무한 스타일의 연예인이다 . 피하지 않고 잘 정리해주셔서 속 시원하다" 등 누리꾼들의 응원 메시지가 쏟아졌다.

그간 '가세연'의 일방적 폭로로 흘러가던 양상이 변곡점을 맞았다. 한예슬은 약속한대로 '가세연' 측 주장에 일일이 답했다. 아직 '가세연'의 반박이 나오지 않았지만, 한예슬의 솔직 발언은 성과를 얻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