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지 인스타그램
사진=신지 인스타그램


코요태 멤버 신지가 코로나19 잔여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다.

신지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금 무섭고 떨렸지만~ 얼른 평범했던 일상으로 돌아가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아스트라제네카 #잔여백신 #1차접종완료"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팔뚝에 붙인 주사자국 반창고를 인증하는 신지의 모습이 담겼다. 흰색 티셔츠에 모자를 쓴 편안한 차림의 수수한 매력이 돋보이는 가운데, 살이 많이 빠져 가녀린 팔뚝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를 본 가수 신인선은 “와우!! 이제부터 원더우먼! 아프지마세요 누나”라고 말했고, 방송인 황혜영은 “컨디션은 괜찮고?”라며 걱정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신지는 현재 MBC 표준FM '정준하, 신지의 싱글벙글쇼' DJ를 맡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