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기사 서치해서 산 주식"
"지난 2월부터 주식 독학"
"내 재테크는 알아서 하겠다"
홍성흔 아내 김정임/ 사진=인스타그램
홍성흔 아내 김정임/ 사진=인스타그램


전 야구선수 홍성흔 아내 김정임이 높은 주식 수익률을 공개했다.

김정임은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주식시장이 끝나자마자 인친님이 댓글로 피드백을 주셨다. 지난 2월에 내가 올린 주식 피드를 보고 지금 수익률이 좋다고 고맙다고. 그래서 오늘자 로또 맞은 것 같은 나의 두산중공업 주식"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이 먼저 정책발표를 하셨고 문 대통령이 5월 10일 취임 4주년 기념식때 발표하신 내용을 새벽에 신문기사로 서치해서 다시 5월 1일부터 사 담은 주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주식은 '누가 된다더라'하고 사면 무조건 손해를 (본다고)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며 "은행금리가 말도 안 되게 낮고 물가상승률을 따라가지 못하니 은행금리보단 건실한 기업에 재테크를 한다고 생각하시고 소신껏 하셔야 된다고 얘기해드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쨌든 오늘자 뉴스의 주인공은 나"라며 수익률 149.58%임을 밝혔다. 그는 "내가 가진 중 4분의 3을 매도하고 4분의 1만 남았다"며 "더 오르겠지만 이미 150%는 배 째지도록 오른 상태이니깐 분할매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누구도 나에게 주식을 가르쳐주지 않았다. 화철이 낳기 전부터 눈팅으로 쳐다봤다"며 "본격적인 주식 독학은 지난해 코로나가 터진 2월부터다. 단 한 사람의 인친님이라도 플러스 영향을 받는다면 내가 살면서 괜찮은 것들은 정보공유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성흔 마누라가 이런 거 하지 말고, 어쩌고 저쩌고식의 댓글이나 DM은 사양한다"며 "내 살림, 내 재태크는 내가 알아서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정임은 2004년 야구 선수 홍성흔과 결혼해 딸 화리, 아들 화철을 두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