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배우 황정음이 여행을 만끽하고 있다.

황정음은 8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무지개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 나시티에 밀짚모자를 쓴 채 여름을 맞이하고 있는 황정음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마스크를 잠시 내린 채 환하게 미소 짓고 있다. 황정음의 뒤로 보이는 고층 건물들과 풍경들이 이국적인 느낌을 자아내는 가운데, 아이를 둔 엄마라고 믿기지 않는 동안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를 본 배우 박은혜가 “어디야 여긴?”이라고 물었지만 황정음은 웃으며 울고 있는 이모티콘으로만 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황정음은 지난 해 이혼 소식을 전했으며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