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억 전신성형' 데미 무어, 환갑에도 완벽한 비키니 자태[TEN★]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가 근황을 전했다.

데미 무어는 5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ummer feeling #TFT"(여름 느낌, (throwback Thursday)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데미 무어는 가슴을 겨우 가리는 블랙 홀터넥 비키니 차림에 서핑보드를 들고 해변을 거닐고 있다.
'7억 전신성형' 데미 무어, 환갑에도 완벽한 비키니 자태[TEN★]
이는 데미 무어가 할리우드 배우 캐머런 디아즈, 루시 리우, 드루 배리모어와 함께 출연했던 영화 '미녀 삼총사' 중 한 장면이다.

이를 본 할리우드 배우 기네스 펠트로는 "Iconic♥"이라는 애정 어린 댓글을 남겼으며, 셀마 블레어는 "극장에서 이 장면을 봤을 때부터 기억에 새겨왔다. 진짜 핫해요"라는 글을 남기며 감탄했다.
'7억 전신성형' 데미 무어, 환갑에도 완벽한 비키니 자태[TEN★]
한편 60세가 된 데미 무어는 2007년부터 무려 7억 원이 넘는 돈을 들여 얼굴, 팔, 다리 등 전신 성형을 감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데미 무어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