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가세연', 지난 7일 생방송
"차예련X고준희는 파티계 인싸"
계속된 폭로에 논란은 현재진행형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의 선 넘은 폭로가 논란을 만들고 있다.

'가세연'은 지난 7일 생방송을 통해 '한예슬의 가라오케 친구들'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과거 웨이보에 올라오면서 화제를 모았던 한예슬, 한가인, 차예련, 고소영, 최지우가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 사진이 굉장히 의미심장하다. 다들 유명한 여배우기 때문"이라며 "이날의 주인공은 한예슬이 맞다. 리본을 달고 있는데 생일은 아니었지만 센터에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예쁜 여성들이 사진을 찍는 것을 굉장히 견제한다. 누군가 굴욕을 보거나 돋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딱 봤을 때 차예련이 나머지에 비해 떨어져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며 "비교를 하자면 차예련과 고준희가 작품 활동을 많이 안 했다. 근데 파티계에서는 굉장한 '인싸'다. 원래는 신민아가 있었는데 은퇴를 선언했다. 남자친구인 김우빈의 병간호를 해야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김용호는 사진의 출처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저 사진이 처음에 올라온 게 웨이보다. 사진의 출처가 지금도 미스터리다. 이게 왜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이 아닌 웨이보에 올라왔나 싶다"며 "저 사진을 봤을 때 톱스타가 한자리에 모이게 된 이유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한예슬이 남자친구가 가라오케에 일한 걸 인정했다. 지인들과 자연스러운 자리에서 처음 만났다고 했다. 내가 확실히 제보를 받았는데 한예슬을 소개해준 사람이 저 안에 있다"며 "이번 한예슬 사건으로 유흥문화에 대한 전문가들의 제보가 많이 오고 있다. 그래서 저 사진에 대한 비하인드를 더 취재하고 있다"고 알렸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다.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이야기에도 이미 진짜인 것처럼 믿는 상황이 연출돼 파문이 일고 있는가 하면, 한예슬을 제외한 나머지 배우들이 모두 가정이 있기 때문에 이러한 폭로는 선을 넘었다는 비난도 적지 않았다.

한편 '가세연'은 최근 계속된 폭로로 화제의 중심에 올랐다.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가라오케 출신'이라고 폭로한 데 이어, 김준희 남자친구의 과거를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한예슬은 직접 반박하는 내용을 담은 영상을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했으며, 김준희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전지현 부부의 불화설과 이혼설도 언급됐다. 그러나 전지현 측과 남편 최준혁씨가 곧바로 반박 및 부인하면서 일종의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이후에는 조여정을 향한 의혹도 제기됐다. 김용호는 2013년 한 연예기획사 대표가 여자 연예인을 데리고 마카오 원정 도박에 다녀왔다고 폭로했다. 그는 "배우 조여정은 존중하지만, 인간 조여정의 삶과 환경에는 분명 문제가 있다"며 "카지노 출입 기록도 있다. 심지어 얼마나 썼는지 찾아낼 수 있고 CCTV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예슬과 조여정을 지켜주는 사람은 바로 모 회장"이라고 덧붙였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