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환, SNS 통해 근황 공개
활발한 소통 예고
/사진=유재환 인스타그램
/사진=유재환 인스타그램


작곡가 겸 가수 유재환이 소속사 미디어랩시소 송은이 대표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유재환은 7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집에 처박혀있던 반년가량의 시간, 세상 밖에 나를 꺼내준 송 대표님 외에 많은 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며 최고로 열심히 살겠다"고 밝혔다.

또한 유재환은 송은이를 비롯해 개그맨 이경규, 박명수, 배우 박수진, 이종격투기선수 김동현, 스포츠트레이너 양치승의 SNS 계정을 태그하며 "최고로 열심히 살겠다. 당연히 이외에도 너무 많다. 나는 인복으로 가득 찼나보다. 한명 한명 모두 보물"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카톡 앱 자체를 자주 사용하지 않았기에 이제부터 활발한 답장과 연락을 통해 세상 안으로 들어간다. 카톡 프로필 자체가 '카톡은 사용하지 않습니다'라고 1년가량 돼 있었는데 이제부턴 편히 연락줘도 된다. 예전 연락줬던 분들 오늘부터 폭풍 카톡 갈 예정이다. 답장이 늦어 미안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 인스타그램 언팔 준비해라. 슈퍼 폭풍 업데이트할 거라 귀찮을 듯"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재환은 최근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