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환./ 사진=인스타그램
신정환./ 사진=인스타그램


그룹 컨츄리꼬꼬 출신 신정환(48)이 근황을 전했다.

신정환은 지난 6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쩜 내가 찾던 사이즈가 있었다니! 눈주위에 썬크림 안 발라서 편하다. 이젠 테니스만 잘치면 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신정환은 얼굴의 절반 이상을 뒤 덮는 거대한 테니스 고글을 착용하고 있다. 특히 특유의 장난기 가득한 표정으로 고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신정환은 현재 가수 윤종신과 유튜브 채널 '윤종신정환의 전라스'를 열고 활동중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