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이욱, 혼인신고 1년만 결혼식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떨림"
사진=벤 인스타그램
사진=벤 인스타그램


가수 벤과 이욱 W재단 이사장이 오늘(5일) 결혼식을 올린다.

벤과 이욱은 코로나19로 연기했던 결혼식을 5일 서울 모처에서 두 사람의 가족 및 친지만 모인 소규모로 올린다. 이날 축가는 가수 김태우와 2F가 맡을 예정이다.

지난 4일 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디어 미뤄졌던 결혼식을 올리게 되었어요.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떨림이네요”라며 “아쉽게도 많은 분들과 함께 하지는 못하지만 축하해 주시는 마음 잊지않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잘 살겠습니다”라고 결혼 소감을 밝혔다.

벤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많은 분들을 초청하지 못해서 아쉽다. 많은 축하 바란다. 코로나 시국이라 방역 수칙 또한 철저히 지킬 예정이다”고 전했다.

벤과 이욱은 2019년 9월 열애설을 인정하며 공개 연애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8월 열애 1년여 만에 결혼을 발표했으나, 코로나19로 결혼식을 연기했다. 혼인신고는 미리 치룬 상태다.

벤은 2010년 베베 미뇽으로 데뷔해 ‘열애중’, ‘180도’, ‘꿈처럼’, ‘오늘은 가지마’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기며 사랑받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