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기, 유깻잎 메시지 공개
유깻잎 "연애하기 힘드네"
최고기 "우리도 서로 응원하는데"
유깻잎이 응원한 전 남편 최고기와 새 여자친구/ 사진=인스타그램
유깻잎이 응원한 전 남편 최고기와 새 여자친구/ 사진=인스타그램


유튜버 유깻잎이 전 남편 최고기에게 자신과 함께 출연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담당 작가와의 열애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최고기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유깻잎과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정희'라는 인물이 지난 2일 최고기에게 "연애하기 힘드네. 망할"이라며 "힘내라,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유깻잎의 본명이 유정희인 것으로 보아 전 부인이 직접 훈훈한 응원을 건넨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최고기는 "우리도 서로 응원하는데 남이 더 그러네. 에휴, 인생사 그렇지 뭐"라며 "난 촬영하러"라고 답했다.

앞서 최고기는 지난 3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열애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딸 솔잎이는 모르고, 유깻잎은 여자친구 있는 것 알고 있다"며 "(새 여자친구를) 만난 지는 얼마 안 됐다. 풋풋하고 아름답고 두근두근거리는 예쁜 연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고기와 새 여자친구/ 사진=인스타그램
최고기와 새 여자친구/ 사진=인스타그램
최초 열애 공개 후 3개월 만인 지난 1일에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자친구랑 재밌는 전주여행"이라는 글과 함께 여자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처음 공개했다. 그의 게시물에는 전 유깻잎도 박수 이모티콘을 남겨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최고기의 여자친구의 직업이 유깻잎과 함께 출연했던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 작가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여자친구의 인스타그램 계정 프로필에 '방송작가'라고 소개돼 있으며,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했던 가수 이하늘과 인민정 등이 팔로우한 것이 알려지면서다.

이후 많은 비판이 쏟아졌고, 최고기는 여자친구가 '우리 이혼했어요' 작가라는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촬영 중에는 일면식이 없었으며, 촬영이 모두 종료된 2월 말 처음 만나 3월 말부터 교제를 시작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프로그램을 하면서 만나 기만을 했다느니 딸이 불쌍하다니 여자친구가 이상하다니 그런 말 자제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최고기는 유튜버 유깻잎과 2016년 결혼했지만, 지난해 4년 만에 이혼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딸 솔잎 양이 있다.

두 사람은 이혼 7개월 만에 '우리 이혼했어요'에 함께 출연했으며, 당시 최고기는 유깻잎과 재결합을 원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