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댁' 강수정, "차가운 음식은 안 먹겠다"는 아들의 경고 긴장되네[TEN★]


방송인 강수정이 아들 경고를 전했다.

강수정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의 제민이 도시락 메뉴는 불고기 도리아"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아들을 위해 강수정이 정성껏 준비한 도시락이 담겨있다.
'홍콩댁' 강수정, "차가운 음식은 안 먹겠다"는 아들의 경고 긴장되네[TEN★]
그러나 강수정은 "따뜻하지 않은 음식은 안 먹겠다며 경고처럼 내뱉은 말에 겁먹은 나. 제일 어려운 숙제"라며 아들의 경고에 긴장했다.

이어 "차갑다고 남겨 온 어제 도시락 오늘 아침 남편이 먹음"이라며 "우리 남편도 아이 때는 귀한 자식었는데. 나도 아이가 매일 흘린 밥 풀떼 먹으니"라고 덧붙였다.

한편 강수정은 2008년 홍콩 금융 회사에 근무 중인 남편과 결혼, 슬하 아들을 두고 있다.홍콩에서 생활 중이다.


사진=강수정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