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트니 스피어스, 깊게 파인 수영복으로 뽐낸 섹시몸매[TEN★]


팝 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근황을 전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노랑♥ 핸드폰이 자꾸 움직여서 사진이 좀 흐리긴 하지만! 어제 재미로 찍은 거예요"라며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깊게 파인 수영복으로 뽐낸 섹시몸매[TEN★]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또 "인스타그램에는 절대 엉덩이를 안 보여줄 거라고 했지만... 안 돼. 나는 T팬티를 안 입고 있답니다. 신사숙녀 여러분 제 엉덩이랍니다. 즐겨보세요"라는 장난꾸러기 같은 글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사진 속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가슴 라인과 엉덩이가 드러나는 과감한 수영복에 화이트 롱 부츠를 신고 풍성한 블랙 퍼 쇼트 재킷을 걸친 모습이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깊게 파인 수영복으로 뽐낸 섹시몸매[TEN★]
한편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1999년 1집 앨범 'Baby One More Time'으로 데뷔했으며, 'Oops I did it again' 'Toxic' 등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한 스타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12살 연하의 모델 샘 아스하리와 공개 연애 중이며, 아버지의 후견인 자격 박탈 여부를 놓고 법적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브리트니 스피어스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